2021년 2월 1일 미얀마 군부쿠데타가 있었다. 작년부터 시작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매우 힘든 상태에서, 미얀마 군부쿠데타 발발 소식은 한층 더 세계를 우울하게 만들었다. 21세기에도 계속되는 군부쿠데타를 직면하면서, 아시아의 ‘군부’를 다시 되돌아보게 된다. 전 세계의 정치안정과 불안정, 권위주의와 민주주의 담론에서 ‘물리적 폭력’ 또는 ‘공권력’이 누구에 의해서, 어떻게 통괄되느냐는 중요한 지점이고, 이 요소는 한 사회의 국가 및 정치발전에 크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 본 12월호(통권 15호)에서는 한 국가의 물리적 토대가 되는 ‘군사력’ 및 ‘물리적 힘의 장치’들의 양상, 군대 및 군부의 역사적 기원, 군대에 대한 문민통제 여부, 군부 엘리트와 파벌, 군대 및 군부의 정치 및 경제적 영향력 정도, 군부와 국가, 군부와 시민사회 관계 등 국가 또는 지역의 군부 특성을 중심으로 아시아의 정치를 탐색해 보고자 한다.

방문학자

“Cross the Yalu River and Fight against American Imperialism” : A Chongqing case study of the CCP’s radio-based propaganda on the Korean War

Whenever China involves international tension, as the most recent situation caused by the Sino-U.S. conflict from 2018, the CCP’s propaganda toward Chinese people becomes primarily significant for maintaining its legitimacy and promoting nationalist activism. Many of the core ways now in use surprisingly echo the CCP’s propaganda on its participation in the Korean War over 70 years ago.